코로나로 음식배달 급증… 지난해 배달앱 거래액 20조원
코로나로 음식배달 급증… 지난해 배달앱 거래액 20조원
  • 이건호 기자
  • 승인 2021.04.08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29.6% 증가, 종사자 58만명
O2O 서비스 매출액 ⓒ과기정통부 제공
O2O 서비스 매출액 ⓒ과기정통부 제공

지난해 O2O(온라인-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플랫폼에서 이뤄진 거래액은 전년 대비 29.6% 증가한 약 126조원으로 집계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이런 내용을 담은 ‘O2O 서비스 산업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O2O는 언제 어디서나 휴대전화 앱으로 음식 주문, 택시·렌터카 호출, 숙박·레저 예약, 부동산 계약 등을 할 수 있는 서비스다. 배달의민족이나 카카오택시 등이 대표적인 예다.

과기정통부는 스타트업, 앱스토어, 기업정보 종합포털 등에서 O2O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을 선별하고 이를 7개 분야로 분류해 조사했다.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음식배달 서비스는 ‘운송 서비스’로 분류했다. 음식점 및 숙박 서비스에는 식권대장, 야놀자 등의 앱이 포함됐다.

조사 결과 O2O 서비스는 전년 대비 123개 증가한 678개였다. 오락·스포츠·문화 및 교육 분야가 189개로 전체의 27.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운송 서비스(22.6%), 개인·금융(18.7%), 음식·숙박(11.8%), 건물 임대·중계(11.4%), 가사·청소(5.8%) 등 순이었다.

지난해 O2O 서비스 거래액은 전년 대비 29.6% 증가한 126조원이었다.

과기정통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상품배송과 음식 배달 수요가 급증한 것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특히 음식 가격과 배달비를 합친 음식 배달 거래액은 20조1005억원으로 전년(14조36억원) 대비 43.5% 증가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8.3% 증가한 3조5천억원이었다.

분야별로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음식배달 서비스가 1조3000억원(38.5%)으로 가장 높았다. 음식점 및 숙박(30.4%), 오락·스포츠·문화 및 교육(12.1%), 건물 임대·중개 및 유지보수(7.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매출 발생 형태별로는 수수료 비중이 52.7%로 크게 늘었고 광고 비중이 7.3%로 대폭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음식배달 기업들이 광고에서 수수료 매출 중심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변화시킨 데 따른 것이라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O2O 서비스 공급 제휴·가맹점은 53만3000개였고, 종사자는 약 58만명으로 파악됐다. 이중 배달대행 앱의 배달기사나 가사도우미 등 플랫폼 노동자는 약 56만명으로 전체의 96.8%에 해당했다. 기업 내부 고용 인력은 1만8000여명(3.2%)에 불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