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농가 돕는 착한소비 ‘친환경 꾸러미’, 2차도 조기 완판
친환경 농가 돕는 착한소비 ‘친환경 꾸러미’, 2차도 조기 완판
  • 마경은 기자
  • 승인 2020.03.2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급식 중단으로 힘든 친환경급식용 농산물 재배 농가 지원

경기도가 ‘코로나19’로 학교급식이 중단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급식용 농산물 재배 농가를 돕기 위해 개최한 2차 친환경꾸러미 특별 판촉 행사가 1차에 이어 조기 완판 되는 성공을 거뒀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이 23일 오후 5시부터 친환경꾸러미 1만5천 상자를 선착순 판매한 결과 사흘만인 25일 오후 5시 준비한 전체 물량 판매가 완료돼 3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번 친환경꾸러미 특별 판촉행사는 학교급식으로 납품되던 시금치와 얼갈이, 대파, 애호박 등 총 10가지 친환경 채소 4kg을 2만 원에 판매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또, 친환경꾸러미와 함께 학교급식경기미 10kg과 찰보리, 찰현미 등 5가지 잡곡으로 구성된 학교급식 잡곡세트 2.5.kg도 판매했는데 사흘 동안 경기미 5천 세트와 잡곡 1만5천 세트 등 모두 2만 세트가 팔려 3억2천만 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앞서 지난 11일 1차 특별판촉 행사를 열어 친환경딸기 9.5톤과 친환경꾸러미 7천2백 상자를 판매 완료한 바 있다. 1차 특별판촉행사 당시 친환경꾸러미는 단 두시간만에 준비된 물량이 모두 판매될 정도로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개인 SNS를 통해 피해농가 돕기를 위한 착한소비 동참을 호소하는 한편 3월 24일에는 경기도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를 방문해 유통센터 근로자들을 격려하며 특별 판촉활동을 도왔다.

강위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은 “많은 분들이 착한 소비에 적극 동참해 좋은 성과를 거뒀다”면서 “계속해서 학교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친환경 농가를 돕기 위해 다양한 농산물 소비 활동을 촉진하겠다”라고 말했다.